엑박360>> la 느와르..

얼마전에 미뤄왔던 la 느와르를 클리어 했습니다만...

 

엔딩 보는순간 가슴이 좀 먹먹해지는 느낌이 있네요...

 

전쟁을 거친 시대에 젊은? 이들에 삶과 격변하는 시대....  기로에 놓인 수많은 선택들...  누가 옳고 그른지를 판단하기 힘들정도에 

 

우울함이 주인공을 비롯해 주변케릭뿐만이 아니라 겜 전체에 표현이 되어있습니다...

 

단순 수사물인줄 알았는데 아니였군요....

 

그시대에 시대 반영을 정말 잘한 작품인거 같습니다...

 

 

진작에 엔딩을 볼걸 후회가 되네요......

 

la 느와르 제작사가 이거 만들고 망했다는 소리를 듣긴했는데 좀 아쉽습니다...

 

스텝롤 올라갈때 나오는 째즈곡들이 있는데...그냥 멍하니 듣게되는군요.....

 

마치 주인공에 맘을 대변하는듯한 가사가.......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Author

Lv.15 15 scarecrows  옐로회원
25,295 (24.5%)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3 Comments
38 Max  
묵혔던 게임 앤딩 보는 맛도 쏠쏠하죠 ^^
15 붉은남자  
ㅎㅎㅎ  그렇더군요...^^
29 AyaFujimiya  
엌ㅋㅋ 엔딩영상인줄 알았는데 스텝롤 영상이었군욬ㅋㅋㅋ 소감글 읽어보니 매력적인 게임같군요. 저런거 좋아하는데..

Congratulation! You win the 49 Lucky Point!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