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농 청년의 절망… 어쩌다 '시골 악습' 고발 유튜버 됐나

뉴스토론

귀농 청년의 절망… 어쩌다 '시골 악습' 고발 유튜버 됐나

경남의 마을로 귀농한 유튜버가 1년 동안 올린 영상의 변화가 화제입니다.
원래는 시골 동물들과 놀고, 눈 내린 과수원 풍경에 감동하던 유튜브 채널이었는데 어느새 시골의 악습을 고발하는 영상으로 가득 찼습니다.
유튜버는 마을 이장과 약속하고 과수원을 임대해 농사를 지었는데 갑자기 주인이 나타나 나가라고 하고, 귀농을 도와야 할 정부 공인 '마이스터'는 온갖 불법을 종용했다고 주장합니다.
결국 마을 사람들을 고소하기까지 했습니다.

==============================================================================================================


원래 살던 고향이 아닌 이상 귀농 텃세가 장난이 아니라고 듣기는 했는데...

여기는 더 심각한 것 같네요....─    ─)a


에휴.....

3 Comments
34 은성쓰 02.23 15:27  
아.. 늙어서 할 거 없으면 시골 가서 감자,옥수수나 키우면서 살려고 했는데..
79 HIKARU 02.23 16:22  
그렇게 귀농했다가 2~3년 안에 다시 원복귀하는 사람들이 꽤 많다고 들었습니다..
귀농에 썼던 돈은 다 까먹고...
귀농하고 농사 짓는게 힘든게 아니고, 동네 사람들과의 마찰로...인한 것도 비율이 꽤 높았던 것 같던데..
46 엑스 02.23 17:35  
이런 기사는 심심치 않게 나오네요~_~
보니까 일본에서도 어떤 유투버가 귀농 컨텐츠 했다가 도망 나왔단것도 있었는데요